이와중에 돈줄까봐 묻어가려는 여성단체들

러블리러브 0 108 0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故) 장자연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공개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가 여성단체 회원들과 함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참가자들은 이 자리에서 "두 사건 모두 남성 권력에 의해 여성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당한 사안임에도 당시 검찰은 범죄 사실 규명 대신 권력층을 엄호하기 위해 사건을 은폐하는데 급급했다"며 검찰의 진정성 있는 반성과 개혁을 촉구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15115423692

장자연씨 자살후 미친년이 몸팔아놓고어쩌고하던 여성단체
또 끼어드네여

     
0 Comments

제목

유머/이슈 설정된 포인트 현황
글쓰기시 : 40점 댓글 작성시 : 3점 다운로드 시 : 0점

삭제요청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DMCA-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