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엄마를 찜질방에서... - 단편

익명 96 6542 0

동네수영장을 다니면서 알게 된 동생 정우는 비록 얼마간의 나이 차이는 났지만 나를 무척 


잘따랐기에 외아들인 나도 정우를 친 동생처럼 아껴주었다.


나는 현재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이었고 정우는 중학교 3학년생 이었으니깐 


정우와 나는 다섯살이나 차이가 났었지만 정우는 또래에 비해 체격도 좋고 성격도 좋아서 


우리는 금방 친구처럼 쉽게 친해질수 있었다.




하루는 정우가 수영끝나고 별일 없으면 자기네 집에가서 게임하고 놀다가자고 하였다.


나도 그날은 특별한 계획이 없었기에 흔쾌히 승락을 하고 수영이 끝나고 정우네 집에를 갔다.


생각보다 정우네 집은 크고 넓었으며 깔끔하게 정돈이 되어있었다.


현관을 열고 들어서자 정우엄마가 환하게 웃으며 맞아 주셨는데 정우엄마를 보는 순간 나는


가슴이 심하게 설레어 오는 것을 느꼈다.




얼핏보기에 20대 후반으로 보이는 정우엄마의 나이는 는 정확히 서른 일곱살 이었다.


대학교 2학년때 결혼을 해서 정우를 낳았다는 정우엄마는 내가 본 그 어떤 여자보다도


아름답고 섹시하며 매력적이었다.


저렇게 아름답고 매력적인 여자를 엄마로 둔 정우녀석이 너무나 부러웠다.




정우엄마는 나를 보자 " 민선학생이죠, 우리 정우한테 얘기 많이들었어요. 우리 정우가


외아들이라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민선학생 자랑을 많이 하더라구요. 몹시 궁금해서


집에 한번 모시고 오라고 한건데...괜찮쵸?" 하면서 보석같은 하얀 치아를 드러내면서


섹시하게 웃어주었다.


그리고는 " 막상 만나보니 정우말대로 너무 잘생기고 근사하네요." 라며 칭찬을 해주어서


나도 " 저는 정우 어머님이 아니라 정우 누나인줄 알았어요. 저하고도 몇살차이 안나보이


시는데 너무 아름다우세요." 하면서 응수를 하였다.


그녀는 기분이 좋은지 " 민선학생이 대학교 2학년이니깐 닭띠 겠네요. 나도 닭띠니깐 우린 


띠동갑네기네요...호호호 그럼 우리 친구해도 되겠네." 라며 더욱 이쁘게 웃어주었다.




그런 그녀를 보자 나의 코브라자지는 정우녀석과 그집의 가정부가 그리고 아름다운 그녀가 


앞에 있는대도 주책없이 주체할 수 없을 만큼 커지며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아름답고 먹음직한 그녀와의 첫 만남은 그렇게 시작되었고 그후로 나는 그녀를 보기위해서


정우의 영어공부를 지도한다는 구실로 정우의 집을 자주 들락거리기 시작했고 틈만 나면


그녀의 보지를 따먹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만 노리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정우네 식구들과 주말 저녁에 찜질방에서 마주치게 되었다.


난 전날 동아리모임에서 술을 많이 마셨고 마침 그날이 주말이라 친구녀석 두명과 동네에서 


새로 오픈한 찜질방을 찾아 갔건대 거기에서 정우녀석과 너무나도 맛있게 생긴 정우엄마와 


그녀와는 대조적으로 험상궃은 산적같이 생긴 정우아빠가 먼저와서 찜질방내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었다.




나는 조금은 멎적게 인사를 하고는 정우엄마를 힐끔 바라보니 비록 찜질방에서 주는 약간은 


촌스러운 찜질방 로고가 새겨진 핑크색 면티와 반바지를 입었음에도 면티위로 터질것 같은 


그녀의 젖가슴과 톡 튀어 나올것만 같은 까만색 젖꼭지가 불거진 모습이 너무나 섹시하고 


맛있게만 보였다.




그 찜질방은 몇일 전에 새로 개업을 하고 아직 홍보를 하지 않아서 인지 주말인대도 사람들이 


거의 없었고 조금은 한적하기 까지 하였다.


총 4층으로 이루어진 찜질방에서 지하 1층에 위치한 한증막 시설이 가장 잘 되어있다고 해서 


"저는 한증막에 가볼려구요. 식사 맛있게 드세요." 라는 말을 하고는 한증막쪽으로 이동을 하였다.




원래가 한증막은 남자들은 그다지 선호하지 않았지만 나는 한증막을 무척 좋아하였기에 


가기 싫다는 친구들을 억지로 끌고 막에 들어 가니 우리들 말고는 아무도 없었고 후끈한 열기에 


친구녀석들은 채 2분도 안돼서 숨을 헐떡거리며 


"민선아! 우린 나가서 수면실에 가 잠이나 자야겠다." 며 밖으로 나가고 나자 막에는 나혼자만 남게 


되었다.




한 10분정도를 한중막에서 땀을 빼고 있자니 어떤 여자분이 문을 열고 들어 오는대 아니 그녀는


내가 꿈속에서도 그리워하며 흠모해 오던 나의 딸딸이 대상 1 호인 정우엄마가 아닌가.


나는 조금 더웠지만 나가지 않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녀에게 "왜 혼자오셨어요?" 라고 묻자 


" 정우아빠는 산소방으로 자러 갔고 정우는 피씨게임하러 가버려서 나 혼자 외롭게 왔는대, 우리 


민선왕자님이 이렇게 혼자서 기다려 줄줄은 몰랐네." 하면서 그 홀리는 듯한 눈웃음을 지어 보였다.




너무나 먹고 싶었던 정우엄마와 단둘이 좁은 막안에 있으려니 나의 코브라자지는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발기가 되었고 기분이 묘해지기 시작할 무렵 그녀가 한쪽으로 드러누우며 기지개를 펴고


있었다.




나는 용기를 내어서 그녀에게 "정우어머님 제가 스포츠맛사지를 조금 배웠는데 조금만 주물러 드릴까요?"


하고 묻자 그녀는 기다렸다는 듯이 " 그러면 영광이지!" 라는 것이었다.


나는 누가 들어오기 전에 그녀를 만져보고 싶어서 그녀를 바닥을 보고 엎드리게 한다음 그녀의 


빵빵하다 못해 터질것 같은 히프에 걸터앉아 어깨에서 부터 등까지 애무를 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처음에는 입을 꼭 다물고 있다가 애무수준의 맛사지가 이어지가 간혹 심음같은 소리를 


내면서 엉덩이부분이 살짝 떨리기도 하는 것을 보니 많이 흥분이 되는 것 같았다.


나의 코브라 자지는 어느새 반바지의 한쪽으로 삐져나와서 그녀의 보지를 뚫어버릴 기세로 그녀를


노려보기 시작했고 나는 거의 정신이 나간 사람처럼 그녀의 반바지와 팬티를 한꺼번에 끌어 내리는


동시에 그녀의 다리를 쫙 벌리고는 나의 코브라 자지를 그녀의 촉촉히 젖어 있는 보지에다 뒤에서


밀어부치다가 쑤셔 넣어버렸다.




그녀는 몹시 놀라면서도 당황하지 않고 "우리 불안하게 여기서 이러지 말고 내가 조금 한적한 곳을 


봐 두었으니 그리로 가서 편하게 즐기자." 고 하는 것이었다.


그녀의 말을 듣고 왠 떡이냐 하면서 서둘러 막을 나가서 그녀가 봐두었다는 직원들이 잠을 자는 


방처럼 생긴 곳으로 몰래 들어가서는 안에서 문을 잠그고 정우엄마의 옷을 모두 벗겨내고는 


탐스러운 유방과 보지를 번갈아 가면서 빨아 주면서 " 정우엄마 사랑해요. 이름이 뭐에요?" 하고


묻자 그녀가 부끄러운듯 "미경이..." 라고 하면서 "나도 민선씨 처음 볼때 부터 좋았어요."라는 말에


힘을 얻어서 나의 단단하고 육중한 코브라 좆으로 그녀의 착하고 가녀린 보지의 입구를 비벼대다가


흘러내린 애액으로 미끈하고 촉촉해진 그녀의 보지속으로 힘차게 밀어 넣고는 음탕하게 "뿌작 뿌작"


하는 소리를 내면서 정우엄마의 보지를 쑤셔대기 시작했다.




나는 그녀의 보지를 점령하고는 "미경아! 니 보지 너무 맛있다." 라고 해주자 나의 음탕한 말에 더욱


흥분이 되는지 정우엄마는 " 민선씨도 훌륭하고 멋져요. 앞으로 자주 해주세요." 라고 하는게 아닌가.


나는 넘쳐오르는 정복감과 쾌락으로 정신이 혼미해 지는것 같았다.


내가 " 미경아! 정우아빠께 좋아, 내꺼가 좋아?" 하고 묻자 그녀는 " 정우아빠꺼는 좀 작고 힘이 없는대


민선씨는 크고 딱딱해서 너무 좋아요." 라고 하면서 오르가즘을 느끼는지 몸을 마구 흔들면서 흐느끼기 


시작했다.




나도 그녀의 사정에 맞추어서 정액냄새가 진동할때 까지 무려 다섯번이나 연달아 사정을 할때까지 


그녀의 보지를 쑤셔서 착하고 정숙한 정우엄마를 개보지로 만들어 버렸다.


     
96 Comments
지르강 02.03 01:15  
이건 뭐 매크로 수준인데 운영진은 아닌거 같고 누가 해킹한건가
49살 02.03 15:54  
포인트벌이 장난아니네요 분당 몇개가 올라오는건지
혀깅 02.05 12:01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포박 02.06 23:19  
헐 ~하네요 잘 읽엇어요 사실일까요
항서매직 02.07 12:03  
ㅎㅎ 꼴릿하네요 감사합니다.
루루룬 02.07 12:55  
잘 봤습니다.. 꼴릿하네요
bowwow 02.07 23:35  
흠... 그냥 막 써 제낀 느낌이 드네요
이마음 02.09 10:06  
재밋는데요...막썻다해도 ㅋㅋ
Wooq 02.10 00:52  
잘봤슴니다 필력 좋으시네요
jp미 02.11 02:49  
스토리가 괜찮네요  잘보고갑니다
야본09 02.12 17:47  
서0대에서 웃고 갑니다 현실감 없어
스토리가 조금 아쉽긴 하지만 소재는 나쁘지 않네요 ㅎ
rd143 02.13 01:46  
스토리가괜찮네요아주
모아엘 02.13 21:03  
내용이 허접하긴한데, 근데 저런 장소가 있나요/.
Tatu 02.14 12:06  
뭐하는건지도대체 참휴..
이것이다 02.15 09:58  
내용이 정말 이상하긴 한데 . 그래도 내용은 꼴리네요 추천
naaoonl 02.17 15:44  
내용이 ㅋㅋㅋㅋ 근데 은근 계속 읽게되는
pascucci 02.19 17:44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숟가락7 02.20 15:04  
감사합니다 좋습니다 좋은글 부탁드려요
파아랑 02.21 01:22  
감사합니다~ 잘읽었어요
취치 02.21 20:44  
스토리 감사합니다 은근 중독성 있네요 ㅋㅋ
리성 02.21 22:11  
감사합니다. 꼴리기는 한데 약간 개연성이 좀 떨어지네요
즐겁게072 02.21 22:24  
스토리가 아주 그냥 간결하면서도 꼴리게 하는 스토리였습니다 ㅎㅎ
무치 02.21 23:50  
감사합니다 좋습니다 좋은글 부탁드려요
사람이미 02.22 20:15  
스토리가 괜찮네요 재밌어요.
붕탁2 02.23 14:01  
감사합니다~ 중독성있네요 ㅎㅎ
이런글은 어떻게쓰시나.. 대단하네요
제니 02.25 02:36  
스토리 좋네요 감사합니다
니꼴낫어 02.26 23:49  
감사합니다. 좋은글 부탁드립니다.
막쓴거든 뭐든 꼴릿하고 재밌네요 ㅋㅋㅋㅋㅋ
내용죽이네요 진짜같아요
wood 03.01 15:47  
내용괜찮네요 다음도 기대할께요
크리드 03.02 02:28  
야설 좋아하는대 나름 괜찮네요 다음꺼도 기대중입니다
tlsaywkdrn 03.02 02:29  
ㅋㅋㅋㅋㅋㅋ간만에 진짜 웃었습니다
홍거니4 03.04 01:51  
ㅋㅋㅋㅋ가끔 야설 보다가 꼴리는 때도 있긴 한데
작가수준이네요 대단하세요
소청 03.04 15:32  
눈안떼고 계속 읽었네요... 재미었습니다. 지맸는 글  감사합니다.
오오애 03.06 20:34  
잘 읽었습니다 필력 좋으시네요
섹시원생 03.08 01:33  
댓글내용 확인
긴또깡e 03.08 19:16  
글 잘쓰시네요 ㅋㅋㅋ그래도 뭔가 중독적이네요
스토리텔링대단하네요
신세카이 03.10 12:29  
필력이 대단하신데 혹시 실제겪으신건 아니죠?
리하하 03.10 13:27  
이정도면 작가출신인데
스콜피온 03.10 13:33  
★ 내용 좆습니다, 다음편도 가대만땅입니다. 감사합니다.
오늘도찍 03.10 14:18  
잘보고갑니다~~^^ 재밋네요
fffnadmfms 03.11 02:20  
잘보고갑니다 ㅋㅋㅋ 재밌네요!
Alcapon 03.11 03:36  
묘하게 상상하게 되네욧
소청 03.11 11:24  
작가하세요.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잘보고갑니다 ㅎㅎ 흥미진진하네욧
스케일맨 03.12 07:08  
내용이 좋네요 보고 반응오네요
보로스 03.12 09:55  
감사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좃방맹이 03.13 23:35  
처음소설 보는데 잘보고갑니다
잘읽고갑니다 상상력이 풍부해졌씁어여
잘읽고갑니다!! 필력이 기가막히세요~
rose 03.14 12:47  
감사합니다 명필이시네요
으아 03.15 00:52  
잘보고감니다 글을 재미있게 잘흐시내요
후튜 03.15 08:55  
본인인스신건가여글울정말맛깔나게스네여
Bsk0011 03.15 11:16  
감사합니다 글 잘쓰시네요
내용이.. 중간 이상가니 산으로 가네요
김쿠 03.16 22:26  
감사합니다 잘봣습니다 감사합니다
소음 03.17 21:42  
잘보고 갑니다~재밋네요
혼자운동 03.18 03:30  
잘 보고 갑니다 정말 재밌어요
김영웅15 03.18 17:12  
잘보고갑니다요 재밌네요
동동동동 03.19 02:29  
잙 읽고 갑니다 필력이 아주 기가막히고 코막히네요
진두지 03.19 13:54  
잙읽고 갑니다 ㅎㅎ다음에도 부탁드려요
굽굽 03.19 14:23  
좋은글이네요 잘읽고 갑니다
huk03 03.19 15:30  
ㅎㅎㅎ 잘 읽고 갑니다. 심심해서 읽어봤는데 재밌네요
dkanehahf 03.20 04:12  
너무 허무하게 끝나는게
urki 03.20 10:51  
재밌게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나솨 03.20 12:20  
재밋게 잘읽고갑니다 심심해서 다읽엇보았네요
밍솔 03.20 16:44  
심심해서 다읽어봤는데 꿀잼이네요 이런글 많이올려주세요
본디지 03.20 18:22  
ㅎㅎㅎㅎ 재밋게잘봤습니다 므흣하네요
Nomotua 03.20 20:00  
재밌게 잘읽고 갑니다 다른것도 많이 올려주세요
wieni8 03.20 22:19  
감사합니다 잘읽고 갑니다
도롱뇽이 03.21 02:09  
와우 재밌게 잘봤어요 굿
매맷1111 03.21 14:35  
굿이네요ㅋㅋㅋㅋㅋㅋ좋아요 내용이
자비로움 03.21 15:32  
좃메요 좋아요 나이스 브랴쟈 샷굿 좋은자료 감사!!!!
소소두 03.21 16:48  
잘보고 갑니다.
간만에 불끈했네요
ㅣ디디디디티ㅢㅢㅢㅢㅜ그고ㅡ굿굿근굿
항카기 03.21 23:07  
재미있는 글이에요 잘보고가요
재미있는 글이네요 잘보고감요
주홍글쎄 03.23 03:45  
37살이 닭띠인데 대학교 2학년 21살 민선학생이 닭띠일리가 없지않나요?? 여튼 재밌게 보고갑니당ㅋㅋ
스토리가 재밌네요...잘보고 갑니다
밍멍이 03.23 22:42  
으아니이렇게댓글이많은줄이야 ㅋㅋ
James1212 03.23 23:01  
잘 읽었습니다.  필력 있으심
dlatl1 03.23 23:06  
거의 소설가신데요 이정도면
노노나나 03.24 02:47  
엄청나네요 이런 글 ㅇ참 오랜만에 봅니다. 감사합니다
eihu 03.24 17:11  
감사합니다 재밌게보고갑니다
디스이즈 03.24 19:45  
내용은 살짝 아쉽지만 필력이 좋으시네요 잘 봤습니다
필력이 정말 좋네요 감사합니다
lic8 4시간전  
잘 읽었습니다.. 야설 오랫만에 보네요
민이즈 3시간전  
필력이 좋으시네여.. 간만에 몰입해서 읽었습니다. 잼써요!!
혀니혀니 2시간전  
재미있네요 읽고 갑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제목

야설게시판 설정된 포인트 현황
글쓰기시 : 40점 댓글 작성시 : 0점 다운로드 시 : 0점

삭제요청 및 제휴문의 : [email protected]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DMCA-Contact